HAURI

전체메뉴 열기

Check Virus Alerts and HAURI News

긴급 악성코드 이슈와 하우리 소식을 확인하세요.

공지사항

[보도자료] (주)하우리, 웹사이트 계정정보를 탈취하는 악성코드 국내 유포 주의
등록일 :
2018.03.16

보안전문기업 (주)하우리(대표 김희천)는 최근 웹사이트 접속 시 입력하는 계정정보를 탈취하는 악성코드가 국내에 유포되고 있어 국내 사용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해당 악성코드의 국내 유포는 하우리 인텔리전스 위협 탐지 시스템(Radar)에 의해 최근 발견되었다. 현재 국내에 유포되고 있는 ‘헤르메스’ 랜섬웨어와 함께 유포되었으며, 최신 플래시 취약점 등을 이용하여 “선다운(Sundown)” 익스플로잇 킷을 통해 유포되었다. 웹 서핑 도중 사용자 모르게 은밀히 감염되기 때문에 사용자들이 인지하기 어렵다.

웹을 통해 최초 감염된 악성코드는 “윈도우 탐색기(explore.exe)”에 특정 코드를 삽입하여 동작시킨다. 가상머신을 탐지하여 악성코드 분석 시스템이나 분석가들일 경우에는 동작을 하지 않는다. 이후 사용자 PC 내의 각종 정보들을 수집하여 특정 서버로 전송한다.

악성코드는 지속적으로 PC에 상주하며 4가지 웹 브라우저(‘인터넷 익스플로러’, ‘크롬’, ‘파이어폭스’, ‘오페라’)의 입력 데이터를 가로채어 웹 사이트에 접속하는 계정정보들을 식별하여 로그로 남기고 탈취한다. “HTTPS” 보안 프로토콜을 통해 통신하는 웹사이트들에 대해서도 웹 브라우저에 입력하는 원시 데이터를 가로채기 때문에 계정정보를 탈취할 수 있다.

최상명 CERT 실장은 “랜섬웨어를 유포하는 조직이 함께 유포하는 악성코드로 금전적인 이득을 목표로 하는 것으로 추정된다”라며, “가상화폐 거래소 등 다양한 웹사이트의 계정정보가 탈취되어 2차 피해를 유발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해당 악성코드는 하우리 바이로봇에서 "Trojan.Win32.R.Agent" 등의 진단명으로 탐지 및 치료할 수 있으며, ‘바이로봇 에이피티 쉴드’를 통해서도 사전 차단이 가능하다.




[그림1]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의 접속 계정정보를 탈취하여 악성코드가 남긴 로그



Top